Press

'아트:광주16' 국제 미술축제로

본문

2016 광주국제아트페어가 문화전당에서 8월 24∼28일 펼쳐진다. 올해는 국내외 82개 갤러리가 참여,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광주일보 자료사진〉



‘아트:광주16’ 국제 미술축제로

 국내 50·해외 32개 갤러리 참여 … 400명 1200점 출품

올해 광주국제아트페어 ‘아트:광주16’은 단순히 미술작품을 사고파는 행사를 뛰어넘어 예향 광주를 알리는 미술축제로 꾸며진다.

8월24∼2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는 ‘아트:광주16’은 국내 50개, 해외 32개 갤러리가 참여하며 작가 약 400명이 작품 1200점을 출품한다. 국내 박영덕 화랑, 샘터화랑, 줄리아나 갤러리를 비롯해 프랑스 보드앙 르봉, 갤러리 마리아 룬트 등 12개국에서 광주를 방문한다. 갤러리 초대전은 전당 대극장 1, 2층에서 진행된다.

지난해 호응을 받았던 개인 작가부스 100개도 창조원 1, 2층 라이브러리파크에 조성된다. 작가 114명이 참여해 관람객들에게 직접 작품을 설명하고 판매도 할 예정이다.

 

주목할 만한 부스는 대극장 1층에 마련되는 ‘유네스코 특별전’이다. 유네스코 정신과 만나는 미술을 선보인다.

또한 9월2일 개막하는 광주비엔날레를 기념하는 전시(창조원 2층)도 이뤄진다. 비엔날레 특별전은 ‘빛, 생명, 물질’을 주제로 국내 30명, 국외 30명이 참여해 서양화, 조각, 미디어 등 현대미술작품 약 100점을 선보인다.

‘2016 조형 페스티벌’, ‘영 아티스트전’, ‘중국 청도도시교류전’, ‘한국 전통민화전’, ‘사회리더 드로잉전’ 등 다양한 기획전도 펼쳐진다. ‘사회리더 드로잉전’은 국회의원 등 지도층인사가 직접 그린 그림을 판매하고 수익금을 기부하는 행사다.

눈길을 끄는 기획전은 ‘페차쿠자(Pechakucha) 광주’다. ‘페차쿠차’는 일본어로 ‘재잘재잘’이란 의미다. 8월 25∼27일 대극장 내부에 마련된 공간에서 작가들이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작품 약 20점을 발표하고 평가를 받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그밖에 개막식에서는 국내외 인사 400명이 참여하는 ‘8·24 광주 아트파티’를 열어 작가 교류와 문화예술 후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김용희기자 kimyh@kwangju.co.kr

페이지정보

artgwangju 16-07-22 14:38 조회 961 댓글 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