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아시아문화전당 '아트:광주16' 국제문화의 장 도전!

본문

정희윤 기자  |  star@namdonews.com

 

‘아트:광주16’ 국제문화의 장 도전!8월 24∼28일 亞문화전당…국내외 80여 갤러리 참여

​/ 400여명 작가 1천200점 작품 출품

광주 국제아트페어 ‘아트:광주16’이 진정한 예향광주의 저력을 보여주기 위한 마무리 단계를 진행 중이다.8월 24~2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리는 ‘아트:광주16’은 국내 50개, 해외 32개 갤러리가 참여, 400여명의 작가들이 1천200점의 작품을 출품한다. 국내 참여갤러리는 지난해보다 참여수가 증가해 80여개로 늘었다. 박영덕 화랑과 샘터, 줄리아나 갤러리 등이 참여한다. 이번 아트페어의 가장 큰 특징은 해외 갤러리 참여가 대폭 늘었다는 점이다.지난해에는 7개국 14개 갤러리가 참여했던 반면 올해는 12개국 32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참가국가도 아시아 중심에서 프랑스 파리 등 유럽지역으로 참여 폭이 넓어졌다.갤러리 초대전은 전당 대극장 1,2층에서 진행된다. 지난해 큰 호응을 받았던 작가 개인부스 100개도 창조원 1,2층 라이브러리파크에 조성된다. 작가 114명이 참여해 관객들에게 직접 작품을 설명하고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유네스코 특별전’이다. 미술사에서 사상 최초로 시도되는 유네스토 정신과 미술이 만나는 장을 선보인다.

또 9월 2일 2016광주비엔날레 개막을 기념하는 전시도 이뤄진다. 창조원 2층에 마련되는 비엔날레 특별전은 ‘빛, 생명, 물질’을 주제로 국내 30명, 국외 30명의 작가가 참여해 서양화·조각·미디어 등 현대미술 작품 100여점을 선보인다. 8월 25일부터 27일 대극장 내부에 마련된 공간에서 진행되는 ‘페차쿠차(Pechakucha) 전’도 주목할 만하다. 일본어로 ‘재잘재잘’이라는 뜻을 가진 페차쿠차는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 제작과정이나 의미 등을 설명하고 관람객들이 구매할수 있도록 작품을 소개하는 새로운 방식이다. 이밖에도 기획전으로 ‘2016 조형 페스티벌’, ‘영 아티스트전’, ‘중국 청도도시교류전’, ‘한국 전통민화전’, ‘사회리더 드로잉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사회리더 드로잉전’은 국회의원 등 지도층인사가 직접 그린 그림을 판매하고 수익금을 기부하는 행사다. 나상옥 광주아트페어 집행위원장은 “이번 아트페어는 문화대중화 실현을 위한 시민과 문화인이 함께 즐기는 미술축제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광주국제아트페어가 광주비엔날레,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더불어 광주를 대표하는 미술 행사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페이지정보

artgwangju 16-07-22 11:39 조회 853 댓글 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