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광주아트페어, 시민과 함께하는 미술축제로

본문

광주아트페어, 시민과 함께하는 미술축제로

문화전당서 내달 24~28일 82개 갤러리 참여

8월 광주에서 열리는 광주국제아트페어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미술축제로 꾸며질 전망이다. 국제아트페어라는 이름에 걸맞게 해외 갤러리 참여가 늘며 유수의 갤러리들이 참여해 수준높은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광주국제아트페어 사무국에 따르면 제7회 광주국제아트페어인 ‘아트:광주 16’이 오는 8월 24일 오후 7시 광주 동구 금남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28일까지 열린다.

올해는 해외 12개국에서 32개 갤러리(프랑스 12, 중국 3, 일본 4, 캐나다 2, 홍콩·대만·인도·싱가폴·독일·모로코·호주·미국 각 1)가 참여할 계획이며, 국내에서는 박영덕 화랑, 박여숙 화랑, 줄리아나 갤러리, 샘터화랑, 선화랑 등 7개 도시 50곳이 참여해 모두 82개의 갤러리가 참여할 예정이다.

재불 화가 방혜자, 박서보, 앤디 워홀, 데미안 허스트 등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마련된 개인작가 초대전에는 지역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작가 114명이 참여해 100개 부스에서 1,500점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게 된다.

올 아트페어는 개막행사, 본전시, 특별전, 기획전, 부대행사로 이뤄진다.

개막식은 민주화운동의 상징이자 예술의 도시 광주에서 예술운동으로 세계로 발돋움하자는 의미로 윤장현 광주시장과 컬렉터, 작가,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8월 24일 오후 5시, 문화전당 대극장 앞마당에서 진행된다.

이어 문화예술을 후원하는 각계각층 인사 400명이 참석해 작가들과 교류하며 우의를 다지는 ‘아트파티’ 행사가 마련된다.

본전시에는 유네스코 정신을 기리는 ‘유네스코 특별전’도 열린다. 5개 기관에서 1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9월 2일 개막하는 광주비엔날레와 맞춰 한국작가 30명과 국외 작가 30명이 참여하는 비엔날레 특별전도 열린다.

기획전으로 2016 조형 페스티벌과 영 아티스트전, 중국 청도도시교류전, 한국 전통민화전, 사회리더 드로잉전 등이 열린다.

‘사회리더 드로잉전’은 국회의원 등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직접 그린 그림을 아트 상품으로 만들어 판매해 수익금을 기부할 계획이다.

지역 작가 등이 참여해 자신의 작품을 현장에서 프레젠테이션으로 발표하고 패널들이 선택한 작품을 살 수 있는 ‘페차쿠차 광주’ 행사도 마련돼 작가와 대중이 소통하는 새로운 형태의 전시도 선보일 계획이다.

나상옥 광주아트페어 집행위원장은 “문화수도 광주를 대표하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아트페어가 열려 뜻깊게 생각한다”며 “광주 아트페어가 미술 저변을 확대하고 컬렉터를 모으는 한편 시민이 모두 함께 향유하는 미술축제로 치러지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열린 아트페어에는 7만여명이 찾았으며 작품도 800여점이 팔려, 판매액만 30억원에 달했다.

이연수 기자.

페이지정보

artgwangju 16-07-22 11:52 조회 894 댓글 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